'2019/10/0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0.01 20190922 짜뚜짝 시장 평양 옥류식당

20190922 짜뚜짝 시장 평양 옥류식당

|

아침부터 비가 또 많이 내린다. 하지만 비가 그치길 바라며 숙소를 나섰다.

 

MRT, BTS 모두 짜뚜짝 시장을 갈 수 있다. 내리는 역이 다를 뿐.

 

BTS는 마지막 역으로 알고 있다. 모칫 역에 내려 사람들을 따라가면 된다.

 

짜뚜짝 주말시장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그냥 왔더니 대부분 상점이 문을 여는 중이었고(8시 반 정도),
길거리 식당 아무데나 들어가서 식사를 할까 하다 그냥 참기로 했다.
상점 구경을 제대로 하고 싶다면 9시 반 ~ 10시 정도에 오면 상점들이 완벽하게 문을 열고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지나가다 보인 코코넛 아이스크림. 여행 카페에 이 아이스크림을 꼭 먹으라는 후기가 많아 나도 사 먹어 보기로 한다.

 

토핑은 여러가지가 있었는데 난 코코넛 젤리, 땅콩, 초코 시럽을 뿌려 먹었다. 이상하게 땅콩이 아주 맛있었다. 물론 아이스크림도 맛이 있었다. 하지만 땅콩이 계속 생각날 정도로 땅콩이 아주 맛있었다.

 

!!!!!!!!!!!!!!!!!!!!!!!!!!!!!!!!!!!!!!!!!!!!!!!!!
스누피 덕후는 이곳에 멈춰 파자마를 구입했다고 한다. (그리고 한국에 돌아와 아주 잘 입고 지내는 중이라고 한다.)

 

시장은 규모가 아주 크다. 몇십개의 섹션이 나눠져있고, 그 번호마다 구성품이 다르다. 시장 지도가 있는데 어디서 구하는지는 나도 잘 모르겠고, 인터넷으로 미리 체크를 하고 가는 것이 좋다. 미로같은 길을 계속 돌다보면 자칫 길을 잃을 수 있다고는 하지만 난 딱히 모르겠더라. 그냥 가지 않은 길로 가다 방향을 틀었더니 처음 진입했던 곳으로 다시 돌아갔었다.

그렇게 시장을 돌아다니다 뭔가 아주 크고 긴 상가 건물을 하나 발견해 들어간다.
1층 한켠에 식당들이 있었는데 여기서 식사를 하기로 한다.

 

미리 준비해 간 에코백도 꺼내 구입한 물건을 담았다.

 

커피를 못 마신 상태여서 커피도 한 잔 주문하고.

 

이곳의 시그니쳐 메뉴는 팟타이라고 했지만 전날 마지막 식사 메뉴가 팟타이여서 파스타를 주문했더니 팟타이 맛이 났다. 이건 어떻게 해석을 해야 할까? 그래도 맛이 있어서 그릇을 싹 비워냈다. 팟타이 소스로 파스타 만드는 거, 추천한다.

 

식사를 마치고 상가를 좀 돌아보다가 마땅히 살 게 없어 시장쪽으로 다시 나와 쇼핑을 마무리하고 돌아가기로 한다.

모두 사진을 찍는 스페인 빠에야 가게.

 

시장의 중심, 만남의 광장, 시계탑.

 

그렇게 12시 정도에 빠져나온 듯 하다.

 

다시 숙소로 돌아와 쇼핑한 짐들을 내려놓고, 식사를 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다시 식사를 하러 간다.

 

면요리는 금방 배가 꺼지기 때문에 또 먹어도 된다는 생각이 있었다.
시간 상으로 따지고 보면 식사한지 3시간 뒤였으니 뭐 괜찮을 거다... 라고 생각한 듯 하다.

 

BTS 라인 아래로 긴 육교가 이어져있다. 도로가 워낙 복잡하기 때문에 일부 구간엔 건널목이 없기도 하다. 그래서 이렇게 육교 라인이 있는 경우는 이쪽으로 다니는 게 안전하고 좋다.

 

태국도 오토바이가 많지만 베트남에 비하면 뭐...

 

태권도 학원이 보이길래 한 번 찍어봤다.

 

평양 옥류식당

 

아속역에서 동쪽 방향으로 걸어가다 보면 보이는 평양 옥류식당.

냉면은 그람에 따라 가격이 다르고, 일반 보통이 200g 이므로 나도 200g으로 주문해봤다.
회랭면도 맛있다고 하는데 그래도 처음 먹어보는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정통 평양랭면을 먹어봐야겠지?

 

대부분 음료 주문을 받는다. 이것도 일본 문화가 들어오면서 자리잡은 건지 알 수 없지만 이상하게 식당을 가면 음료를 꼭 주문을 했다. 아무 얘기 없으면 주문받을 때 직원이 먼저 물어보기도 했었고.

들어가면 알아서 한국어로 인사를 해주기 때문에 크게 당황하지 않았다. 예쁜 북한 언니가 주문을 받는다.

내 손바닥 길이만큼의 앙증맞은 스프라이트를 주문.

 

식당은 북한이 연상되는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었다.

 

드디어 나왔군.

 

육수에 겨자와 식초를 잔뜩 둘러 먹는 게 진짜 평양랭면을 즐기는 방법이라고는 하지만 식초를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겨자만 둘러 먹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평양냉면과 달리 닭고기가 들어가있고, 육수 역시 닭육수 맛이 강했다. 내가 알고 있던 걸레를 빨아넣은 듯한 맛은 전혀 없었고(이래서 평양냉면을 안 먹었었다), 물배가 차서 국물을 다 마시지 못했지만 아마 빈속이었다면 싹 다 비우고 나왔을 정도로 아주 진하고 진한 맛이었다.

이 식당에서는 북한 소주를 판매하고 있었는데 점심이어서 마시진 못했고, 저녁에 와서 한 잔 해야지 라고 했지만 결국 귀국 전까지 다시 들르지 못해 아쉬움을 남기고 돌아서야만 했다.

사진을 보니 또 생각이 나는군. 냠냠. 후루룩. 호로록.

 

다시 배를 잔뜩 불려놓고 본격적인 관광을 위해 BTS 아속역으로 향했다.

 

다음 편에 계속.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