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주차 주말

|

2020.02.07.

해외 패치 점검 시간과 점심시간이 맞물린 바람에 식사는 가까운 돈까스 가게에서 해결해야 했다.

 

 

5일에 예약 판매를 시작한 상품이 생각보다 일찍 도착해서 신이 나~ 신이 나~ 사은품 마우스 패드까지!

 

 

퇴근 전까지 극장을 갈까 말까를 계속 고민하다 주말은 나름의 스케쥴이 잡힌 바람에 결국 가기로 결정. 집에 도착하자마자 샤워 후 세탁기를 돌려놓고 간단한 차림으로 샐러드 식사를 하면서

 

 

본 방송을 챙겨봤다.

 

 

샤워 후 바로 밖으로 나가면 체온을 다 빼앗겨서 감기에 걸리기 십상이라 잔뜩 껴입고 극장으로 향했다.

 

 

극장으로 올라가기 전에 잠깐 서점에 들러 추가로 살 물건이 있는지 훑어보고,

 

 

요즘 대세들이 입구에 나란히 서 있길래 사진도 같이 찍어주고,

 

 

스파오에 잠시 들러 오프라인 매장에는 어떻게 진열되어있는지 궁금해 훑어본다.

 

 

쿠션 겸 담요가 있으면 하나 사려고 했지만 온라인 품절이 오프라인에 있을리가 없지. 내가 산 옷들도 잘 진열되어있군.

 

 

극장에는 예상대로 사람이 없었다. 이번주 20번째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옆 동네에서 나온 바람에 몸을 사리고 집에 있었어야 함이 맞지만 그 사람의 동선이 이 극장에 닿진 않았고, 보통 영화 개봉 후 2주가 넘어가면 극장을 찾아가지 않는 문제가 있어 나름 무장을 하고 왔다.

 

 

집에서 출발하기 전에 예매를 하고 나왔는데 이쪽 라인에는 아무도 앉지 않았다. 맨 뒷줄에서 보는 것도 나름 괜찮군.

 

 

영화는 뭐랄까... 조금 아쉽다. 한국 영화의 특성이 되어버렸는지 대사가 잘 들리지 않는 고질적인 문제도 있었고. 첫 장면이 후반부에 다시 플레이 되는데 그제서야 무슨 대사를 했는지 알아 들었을 정도.

나중에 찾아보고 나서 알게 되었는데 원작과는 다른 설정이 있었다 하고, 실제 사건에 대한 고증을 할 거라면 사실 그대로 영화에 담았어야 하는 게 맞지 않았나 싶어서다. 특히 근현대사는 우리가 알고 있는 일반적인 사실들이 어떻게 영화 속에서 풀어 나가는지를 궁금해 하며 보기 때문에 사극과는 다른 해석이 필요하다.

 

 

극장을 빠져 나오니 자정이 되었다. 한적해진 길을 따라 집으로 돌아갔다.

 

 

영화도 봤으니 관련 동영상도 볼 수 있게 되어 궁금했던 영상을 다 본 후 잠을 청했다. (영상을 보고 나면 마약왕이 궁금해진다.)

 

 

 

2020.02.08.

전날 회사에서 받은 택배들을 뜯어보았다. 여름용 파자마라는 걸 증명이라도 하듯, 바지 원단이 아주 얇다. 색이 어두워서 크게 걱정은 없지만 속옷이 비칠 것 같은 느낌이다.

 

 

집에서 활동복으로 입을 원피스는 괜히 M 사이즈를 샀나보다. 생각보다 너무 크고, 조금 무거운 느낌. 어차피 집에서 입을 옷이라 그냥 입기로 했다. 일단은 잘 세탁해서 넣어두는 것으로.

 

 

가내수공업을 위해 그림 연습과 채색을 할 스케치북과 색연필까지.

 

 

무언갈 배우려면 따로 학원을 가지 않아도 집에서 동영상 강의를 선택해 볼 수 있는 세상이 되었다. 집에 있는 연필들을 갖고 있는 심도대로 다 꺼내와 그림을 그릴 준비를 한다.

 

 

뭐 이런 거 연습을 하라고 해서 그냥 막 긋고 돌리고. 신나게 스케치북을 채운다.

 

 

 

손이 시커멓게 된다더니 나름 열심히 했나?

 

 

커터칼로 연필을 깎는 연습도 열심히 해야겠다.

 

 

주말 약속은 취소가 되었고, 마트가 열지 않는 일요일 주간에 걸려 급하게 마트로 향했다. 6시가 조금 넘은 시각이었지만 환하다. 해가 점점 길어지고 있다.

 

 

장을 볼 때마다 느끼는 건데... 나는 왜 고기를 사지 않을까?

 

 

정월대보름. 동그랗고 환한 달이 밤하늘에 걸려있다. 나는 무슨 소원을 빌었나...

 

 

지난주 폭망한 떡볶이를 만회해보자는 심정으로 만든 떡볶이.

 

 

알리오올리오 만드는 방식으로 동일하게 만들었는데

 

 

떡에 간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 같다. 떡을 데칠 때 소금을 많이 넣었지만 생각보다 간이 잘 베질 않았고, 부족할 것 같아 소금을 좀 더 뿌렸지만 싱거웠다. 그래도 나쁘진 않았던 맛. 페퍼론치노를 조금만 넣어야겠다. 속이 쓰렸다.

 

 

간만에 주말 본방송을 틀어놓고 보면서 식사를 마친다.

 

 

그림을 그리고 나면 회사 여직원에게 문자를 보내 중간 중간 점검을 받고, 다음 그리기 할 것을 지정받아 다시 동영상을 틀어 보고 그림을 그린다.

 

 

뭔가 잘 안 풀릴 땐 낙서도 하면서. 울애기, 기다려! 열심히 연습해서 잘 그려줄게!

 

 

좋은 건 또 봐도 좋으니 계속 보면서 놀다가

 

 

라임도, 토닉워터도 사 왔으니 보드카를 한 잔 하기로 한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얼음도 얼려두어 준비는 이미 완료.

 

 

일반으로 마시려다 라임을 샀으니 라임을 따서 마신다.

 

 

그냥 마시다보니 입이 심심해져서 찬장을 열어 하나씩 꺼내 먹는다.

 

 

사진을 안 찍었는데 여기에 나중엔 생라면도 하나 부셔 먹고 나서야 잠에 들었다.

 

 

 

2020.02.09.

새벽 3시가 넘은 시각에 잠에 들었는데 9시에 눈이 떠졌다. 중간에 깨지 않아 잘 잔 것 같았지만 며칠 전 구입한 수면 체크 어플에서는 깊은 수면으로 체크되지 않았다. 술을 마시면 심박수가 빨라져서 그런 듯 했다. 그런 상태에서 커피를 내려 마셨더니 심장이 다시 쿡쿡 찌르는 듯한 통증이 찾아와 커피를 마시다 말고 버려야 했다.

회사 여직원에게 그림을 보내주고 나니 다음 과제를 내준다. 그림을 그리다 생각하건데

 

 

단순하게 그려서 색칠공부나 할 생각이었는데

 

 

누가 보면 입시 준비하는 줄 알겠어.

 

 

기왕이면 잘 그리는 게 좋지 않겠냐며 설득하길래 계속 연습해보기로 했다. 연필 깎는 스킬도 점점 늘어난다.

 

 

대보름보다 더 밝고 큰 달이 뜬 날, 더부룩하게 먹은 저녁 식사 소화도 시키고 산책도 할 겸 밖으로 나가

 

 

여분의 연필과 보관용 필통을 구입해 집으로 돌아온다.

 

 

잠자기 전에 그림이나 하나 더 그려봐야겠다. 그나저나 색연필은 올해 안에 쓸 수 있는 건가?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 147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