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4주차 주말

|

2020.03.20.

전날도 본의 아니게 과음을 했지만 해장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아니다. 금요일 낮 12시에 점검을 하면 점심을 먹으라는 거야, 말라는 거야? 보통은 그냥 무시하고 나가서 국밥을 먹고 왔는데 컵라면과 삼각김밥을 미리 준비한 다른 팀 직원의 책상을 보니 나도 오랜만에 그것들이 땡겨 편의점으로 향해 마음에 드는 것들을 집어 결제했다. 맛은 뭐... 추억의 맛이지.

 

 

 

 

금요일은 내가 마스크를 살 수 있는 날. 사실 딱히 살 필요는 없었다. 미세먼지로 늘 마스크를 쓰고 있어 미리 사뒀던 마스크가 충분히 여분이 있는 상태였기 때문이다. 지난주에는 사지 않았는데 궁금하기도 해서 약국을 들렀는데 생각보다 사람이 없어 바로 구입을 할 수 있었다. 당분간은 사지 않을 듯 하다.

 

 

 

 

들어오는 길에 간식을 사 와 띠부띠부씰을 뜯어보았는데 다행히 중복이 아니었다. 아침에 먹었던 빵에서는 중복 씰이 나와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었다. 나 때문에 강제로 빵을 먹는 회사 사람들에게 미안하면서도 고맙다.

 

 

 

 

무사히 일을 마치고 즐거운 불금 술자리. 친한 회사 여직원이 급전이 생겨 주위에서 아무것도 도와준 것도 없는 사람들이 쏘라고 하는 통에 어쩔 수 없이 떠밀려 술을 쏘게 됐다. 얻어먹는 자리 자체가 미안해서 나중에 따로 선물이라도 사줘야겠다.

 

 

 

 

식당에 들어가 주문을 하는데 다들 배가 고파 순식간에 접시를 비워낸다.

 

 

 

 

하필이면 회를 잘 먹는 사람들이 같은 테이블에 앉아 술 역시 속도전이었다.

 

 

 

 

모듬튀김도 먹고.

 

 

 

 

서비스로 나와야 할 콘버터가 가장 마지막에 나온 건 아무도 이유를 알지 못했다.

 

 

 

 

 

 

 

많이도 먹었다.

 

 

 

 

퇴사한 직원이 퇴근 후 가산에서 역삼까지 와 합류하고, 팀 회식이었던 타 팀 인원 3명이 술자리에 합류했다.

3개월 전 입사한 그 팀 직원은 갑자기 일주일 후 퇴사를 한다고 해 모두들 놀랐다. 사실 팀장은 일하는게 성에 차지 않아 수습기간이 끝나가는 시점에 고민을 하다 결국 아무 말 없이 넘어간 상태였는데 사정을 아는 사람들은 그저 고개만 끄덕이다 스카웃됐다는 회사의 조건 정도를 물어보고 대화를 마무리 지었다.

 

 

 

 

앉아서 가만히 보니 나 혼자 40대다. 눈치없이 술자리에 끼는 건가 라고 생각해도 간다고 하면 붙잡는다. 3차를 간다는 사람들 틈에서 빠져나오려고 하니 퇴사한다는 직원이 나는 마지막 술자리인데 그냥 가시는 거냐라고 하길래 한마디를 남기고 돌아섰다.

"너 나랑 친해?"

 

 

 

 

이미 취기가 많이 올라온 상태였고, 배가 불러 더 들어가지 않아 도망쳐 나온 거였다.

그래도 집에 돌아와 잘 씻고 잠에 들었다.

 

 

2020.03.21.

우유도 유통기한이 간당간당하고, 캡슐도 사둔지 오래되어 해장도 할 겸 오랜만에 캡슐 커피를 마시기로 한다.

 

 

 

 

캡슐은 라떼 전용으로 홍보했던 커피였는데 그래서 그런가 맛이 괜찮았다. 기분 탓이라고 하고 싶군.

 

 

 

 

마스크를 나눠야겠다고 생각만 하고 본가에 갈 때 늘 까먹고 있었는데 엄마에게 반찬을 가져다 먹으라는 문자를 받기도 해도 까먹기 전에 챙겨놔야겠다 싶어 잘 보이는 곳에 꺼내두었다.

 

 

 

 

검정색은 어른들 쓰시라고 하기엔 조금 그렇기도 하고 해서 나도 검정색은 쓰고 싶지 않았지만 어쩔 수 없이 이건 내가 쓰는 걸로 하고 넣어둔다. 흰색은 갖고 있는 것 대부분을 부모님께 드린 것 같다.

 

 

 

 

친한 동생과 문자로 대화를 하다 캔들 만들기에 대해 물어보길래 생각해보니 나도 집에 있는 게 얼마 안 남았다 싶어 집안일을 마친 후 주섬주섬 챙겨입고 재료를 사러 나간다.

새로 산 스니커즈와 새로 산 화이트진이 잘 어울리는 것 같기도 하고...?

 

 

 

 

퍼즐 게임을 신나게 하다 보니 어느덧 도착. 먼 것 같으면서도 가까운 을지로.

 

 

 

 

지하철에도 사람이 없었지만 역시나 밖에도 사람이 없다. 시장도 조용했다. 보통 이 시간이면 가게마다 1~2명의 손님은 꼭 있기 마련인데 손님은 20명 내외 정도. 사야 할 물품은 정해져있어 향만 고르고 재빨리 사서 빠져나온다.

 

 

 

 

'저녁 먹게 집으로 와라.'

시장을 빠져나와 폰을 보니 도착해있는 아빠의 문자. 청계천 산책이나 하다 들어갈까 했는데 바로 집에 가서 물건을 내려놓고 나와야 저녁 시간에 맞춰 집에 갈 수 있을 것 같았다. 15분 시장 구경 후 외출 2시간도 안되어 집으로 돌아오다니. 처음이었다.

집에 돌아가 짐을 내려놓고, 편한 옷으로 갈아입은 후 빈 반찬통과 마스크를 챙겨 바로 버스정류장으로 향한다.

 

 

 

 

집 앞에 홍매화 나무가 있다는 걸 처음 알았다. 벚꽃보다는 매화가 훨씬 더 예쁜 것 같다.

 

 

 

 

마스크를 갖다 드리니 엄마는 마스크 공장을 하는 동창에게 100개를 주문해놨다고 하신다. 갖다 드린 게 헛수고일 수도 있겠지만 어쨌던 그것보다는 조금 두꺼운 거니 뒀다 아껴쓰시라고 했다.

술이 없이 고기를 먹는데도 잘 넘어가더라.

 

 

 

 

당분간은 반찬 걱정 없이 밥을 먹을 수 있겠다.

 

 

 

 

마트가 쉬는 일요일이라 장을 보기 위해 뒤늦게 마트에 들렀다.

 

 

 

 

생크림을 들었다 놨다를 반복하다 결국 진열대에 다시 놓고 살 것들만 사서 들어온다. 골뱅이는 가끔 할인행사를 할 때 기회를 놓치지 않고 집어오는 편인데 처음 보는 술안주용 간편 골뱅이인 듯 보여 사봤다. 언제 먹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뭐 집에 있는 이상은 내 뱃속으로 들어가겠지. 고기는 또 없다.

 

 

 

 

 

2020.03.22.

지난주는 같은 블럭에 있는 카페를 찾아 돌아다녔는데 아무래도 역 근처로 가면 열려있는 카페가 있을 것 같아 일단 씻고 밖으로 나선다.

꽤 오랫동안 걸었는데 특이한 인테리어를 갖춘 카페를 발견.

뜀틀 의자라... 뜀틀을 보니 막 뛰어넘고 싶어진다. 나 꽤 높이 잘 뛰었는데.

 

 

 

 

커피 가격은 약간 나가는 편이었지만 호오... 캬라멜 맛이 나는 것 같다. 식기 전에 빨리 집에 가서 편하게 마시자 하며 걷는 속도를 올린다.

근처 성당도 교회도 예배가 없어 동네 자체가 조용했다. 일요일 오전이면 너도 나도 차를 끌고 나와 골목이 늘 복잡했는데 요즘은 매일이 명절같은 느낌이다. 좋다는 얘기다.

중국에 공장도 안 돌아가는지 청명한 하늘. 가끔 일본 여행을 갔을 때 아침에 보던 그 하늘 색깔이었다.

 

 

 

 

커피를 사러 얼마나 멀리까지 나갔다 왔나 하고 지도 어플을 켜 거리를 보니 아침부터 1km를 걸었다. 적절한 산책이라 생각하면서도 그렇게까지 걸어갔다 사 올 일인가 싶기도 했다.

 

 

 

 

엄마가 준 반찬과 전날 사 온 달래를 다듬어 무치고 된장찌개에 조금 넣었더니 그럴싸한 점심 밥상이 되었다. 아.. 또 풀 밖에 없어.. 그래도 맛있게 잘 먹었다.

 

 

 

 

밥을 준비하는 도중 도착한 문자. 선거 시간이 되었으니 투표를 하라는 문자였다. 어느 당에 소속되어있지도 않지만 한 번은 참여해보고 싶어 선거인단으로 처음 신청했더니 시간이 되자마자 문자가 도착한 것이었다.

남자는 고민을 하다 한 명을 선택하고, 여자는 익숙한 얼굴을 선택했다. 그 후 자주 가는 커뮤니티의 글을 보니 나처럼 선택한 사람도 꽤 되었다. 잘못된 선택은 아니었군.

 

 

 

 

캡슐도 새로 산 우유도 소비를 해야 했기에 디카페인 캡슐로 라떼를 만들고,

 

 

 

 

주중에 도착한 페이퍼토이를 만들기로 한다.

 

 

 

 

가장 만들고 싶었던 걸 술취한 상태로 들어와 손으로 막 뜯어냈더니 예쁘게 잘리지가 않았다. 게다가 풀도 손에 묻어 종이도 지저분해졌다. 결국은 내 의지로 내가 망친 거다.

 

 

 

 

총 13종 중 가장 만들고 싶었던 것과 가장 기본형을 각각 완성. 이미 다 만든 사람도 있고, 하루에 하나씩 만든다는 사람도 있어 나도 시간이 되면 하루에 하나 정도는 만들어야겠다라고 생각하며 이 정도에서 마무리지었다.

 

 

 

 

귀엽군요!

 

 

 

 

시간이 되면 다시 정리를 해 자리를 만들어둬야겠다.

 

 

 

 

잘 치지도 못하는 기타 연습을 한다고 했더니 굳은살이 생기는 중인지 손가락이 찌릿찌릿하며 벗겨지는 중이다. 뭐라도 좀 꾸준히 해야 하는데... 난 왜 도중에 그만두는 게 이리 많은지...

 

 

 

 

점심에 먹은 걸 그대로 먹을까 하다 스테이크가 땡겨 배달 어플을 봤는데 영 마음에 들지 않았다. 돼지고기는 전날 먹기도 해서 치킨으로 주문. 금요일엔 배가 불러 치킨을 거의 먹지 않았고, 쉬면서 틈틈이 자잘한 운동을 했더니 닭이 적당할 것 같았다.

 

 

 

 

술을 마셔야 함이 맞는 구성이지만

 

 

 

 

이걸로 충분했다. 술 생각이 싹 사라질 수도 있구나. 질리도록 마셔서 그런가.

 

 

 

 

못봤던 프로그램 몇 개를 보고, 청소와 빨래 후 하루를 마무리. 슬슬 자야지. 잉여로운 주말이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 157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