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3 방콕 터미널21 스타벅스 MK수끼 콜드스톤

|

날도 습하고 더웠던 탓에 시원한 음료가 마시고 싶었다. 약속 시간이 가까워져오기도 하고 해서 까페에서 시간을 떼우면 좋을 것 같아 스쿰윗 역에 내린 후 다시 터미널21에 들어와 스타벅스에서 디카페인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을 주문한다.

 

이제 한국에서는 볼 수 없는 녹색 빨대. 그립구나.

 

문자로 계속 연락을 주고 받는다. 약속 시간은 애초 5시였지만 차가 막히네 등등의 이유로 시간이 밀리는 바람에 숙소로 돌아와 쉬려고 했지만 때마침 청소 시간. 아... 들어가서 누워있을 수도 없고 해서 1층 로비에 앉아 시간을 떼운다. 이렇게 늦어질 줄 알았으면 한 군데 관광을 더 하고 오는 거였는데 좀 아쉽기도 했다.

 

결국 만난 시간은 7시. 식당에서 기다린 시간까지 포함하면 3시간 반을 버렸다. 이건 버렸다고 해야 맞는 표현같다.

'꽃 중의 꽃! 여기서 보니 신기하다!'

여행을 떠나기 전, 방콕을 1년에 3번은 다녀오는 오라버니들에게 여행과 관련한 궁금한 사항들을 물어보려고 문자를 보냈다가 일정 중 4일이나 겹치게 되어 현지에서 만나기로 미리 약속을 잡았던 터. 나보다 하루 늦게 태국을 왔고, 파타야에서 1박 후 차를 렌트해 방콕으로 넘어왔는데 퇴근 시간과 맞물려 어쩔 수 없이 늦어지게 된 것. 이렇게 된 이상 배가 터지도록 먹어보자라고 마음을 먹고, 오빠들도 미안했는지 메뉴판에 있는 메뉴 대부분을 주문해주었다.

 

이렇게 태블릿으로 주문을 넣을 수 있다.

 

MR수끼는 태국식 샤브샤브 전문점. 평소 여행을 오면 한 번은 꼭 드신다고 하셨고, 나 혼자 여행으로는 먹기 힘든 메뉴이기도 해서 먹겠다고 했다.

 

왕 오라버니, 김오빠, 김오빠의 친동생, 왕 오라버니의 태국 현지인 친구 5명과 함께 식사를 했다.
나와 동갑인 아가씨가 옆에 앉아 먹는 방법을 친절하게 설명해주었다.

 

일단 맥주 한 잔 씩.

 

땡모반(수박 쥬스)을 안 마셔봤다고 하니 바로 주문해주셨다. 슬러시 형태로 나와 시원하기도 했고, 먹다보니 맛있어서 맥주보다는 쥬스를 더 많이 마셨다. 먹다 보니 배가 너무 불러 결국 둘 다 남기긴 했지만.

 

다들 허기졌던 탓에 순서없이 그냥 접시에 있는 재료들을 모두 부어넣기 바빴다.

 

요리들도 주문을 해서 나눠먹었다. 돼지고기, 닭고기 다양하게. 주문을 내가 안 해서 사실 무슨 음식인지는 잘 모르겠고, MSG맛과 후추향이 상당히 강한 단짠단짠의 요리들이었다. 그나마 돼지고기가 맛있어서 좀 더 많이 먹었던 정도.

 

사실 샤브샤브는 무슨 맛이었는지 잘 모르겠다. 오뎅을 딱히 좋아하는 편도 아니고 해서 뭔가 집어먹을만한 샤브 재료가 없었다. 국물 맛도 딱히 기억이 안 나고. 배는 불렀지만 이 음식은 다음에 재시도는 하지 않는 것으로.

 

샤브샤브에 면 사리는 필수.

 

배터지게 먹고 나와 같은 층에 있는 콜드 스톤에서 후식 아이스크림을 사 먹기로 한다.

 

토핑으로 바나나를 올렸는데 바나나가 아이스크림보다 더 맛있고 달았다.

 

숙소에서 맥주 한 캔 하려고 했지만 부른 배를 어찌할 수가 없어 결국 마사지 가게에서 발 마사지 한 번 더 받고 돌아와 잠을 청했다.

오라버니들과는 한국에서 다시 만나기로 하고 바이바이~

이 날 모든 식사는 같은 건물에서 해결한 특이한 날이었다.
방콕에서 갈 데가 없으면 터미널21로 가라는 말이 있다던데 절로 실감했던 날이기도.

 

다음 편에 계속.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