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4 방콕 플로우하우스 빅씨 엑스트라 마켓

|

대망의 날이 밝았다. 실내서핑을 하는 날. 이용하기 전 날, 여행사에 예약을 걸어놓았다. 성수기가 아니라 예약이 빡빡하지 않았고, 컨디션에 따라 할지말지 현지에서 결정을 해야겠다 싶어 그렇게 한 거기도 하다.

2시간동안 격한 운동을 해야하기에 운동 에너지원이 필요한 관계로 맥도날드에서 아침을 해결하기로 한다.

날씨는 또 왜 이리 좋아졌다니... 진작에 이랬으면 얼마나 좋아...

 

아속역이 있는 길가, 길 건너 로빈슨 백화점 1층으로 가면

 

맥도날드가 있다. 키오스크로 주문을 하는데 내가 외국인인 것을 눈치챈 여직원이 와서 대신 주문을 도와준다.

 

186밧이라고 분명 이야기하고 아가씨가 거스름돈은 2밧을 더 챙겨갔다. 188밧에 결제를 한 꼴. 내 돈!

 

일본을 그렇게 다니면서도 맥도날드 한 번 이용해본 적이 없었는데 태국에서 이용을 다 해보네.

 

베이컨 머핀과 아이스 아메리카노 세트로 주문. 해시 브라운을 먹을까 말까 고민하다 결국 다 먹어치웠다. 배고픈 것 보다는 훨씬 낫겠다 싶은 마음으로.

 

숙소에 돌아와 짐을 챙겨 다시 나온다.

 

사람이 많이 다니는 역이나 환승역은 이런 형태의 통행로가 존재한다.

 

내가 가야 할 길의 방향.

 

택시에서는 우여곡절이 아주 많았는데...

바가지를 쓸 수 있다는 우려는 뒤로 하고 일단 택시를 잡아서 탔다. (걸어서 30분, 택시는 5~7분 거리)
구글 맵을 열어 네비게이션을 실행했는데 둘 다 서로 말이 안 통하니 결국 예약한 여행사로 전화를 걸어 기사분이 뭔가를 물어보신다. 한국인 직원을 연결 후 나를 바꿔주어 통화를 한다. 플로우하우스 이용과 택시 예약을 한 번에 한 상태가 아니어서 본인도 어떻게 설명을 할 수가 없다고 하고 전화를 끊는다.

지도에는 아직 도착하지 않은 상태지만 기사분은 여기가 목적지라고 우긴다. 일단 GO를 외치고 길 방향을 설명한다. 영어는 잘 못하니 left turn, right turn, go straight 3문장으로만 말하면서.

5분이면 올 거리를 25분이 걸려 도착한다. 기사분도 나도 식은땀이 줄줄. 어쨌던 고맙다는 말을 남기며 택시에서 내렸다.

주차장 앞에 세워주셔서 안쪽으로 조금 걸어 들어갔다.

 

이곳이로군!

입장에 또 우여곡절이 있었는데...

락커를 이용하려면 보증금을 내야 했는데(나중에 나갈 때 돌려받을 수 있었나? 가물가물...) 나도 직원도 잔돈이 없어 500밧을 카운터에 맡기고 들어가야 했다. (500밧 못 받나 했는데 잘 받았다)

입구에서 '안녕하세요~' 라고 한국어로 인사를 해주었던 직원분.

 

혹시나 늦을까봐 부랴부랴 옷을 갈아입고.

 

개장 시간이 10시여서 물은 틀어놓지 않은 상태.

 

저녁에 오면 이런 음식도 주문해 먹을 수 있는 듯 했다.

 

오픈 시간이 다다르니 한쪽에 물을 틀어준다.

 

예약 확인을 하면 이렇게 영수증을 끊어주는데 이용하기 전에 직원에게 확인용으로 제출해야 한다. 락커에 넣어놓고 가지고 나오지 않아 다시 들어가 가지고 나왔다.

 

햇살이 강하다보니 파라솔도 펼쳐주고.

 

가족여행을 온 한국인 5명과 함께 탔다. 50대 자매로 보이는 둘과 그녀들의 자녀들인 듯 했다.
대화를 하다보니 1시간 체험만 해보고 숙소 수영장에서 쉬다가 마사지 받고 밤 비행기로 한국으로 돌아가는 일정이라고 했다. 저는 내일 낮 비행기에요~ 라고 하니 부러워해주었다. 젊은이들이라 그런지 습득 속도가 빨랐다. 

 

나는 어쩌다보니 태국인 커플 2명이 추가로 합류해 이들과 나머지 시간을 함께 타기 시작.

 

커플 둘 다 아주 잘 타는 사람들이라 내가 탈 수 있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적었지만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재미가 있었다. 주기적으로 와서 이용하는 사람들인 듯 했다. 나도 연습하면 잘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라고 생각은 했지만 이제 몸이 잘 따라주지 않아 이후에 다시 타본다 하더라도 힘들지 않을까...

혼자 간 탓에 사진을 찍어주는 사람이 없어 타는 모습 사진이 없네. 뭐, 올라타면 자빠지느라 바빠 차라리 아무 사진도 없는 게 나을 수도. 너무 심한 꽈당으로 넘어지는 바람에 '아 이거 다음날 못 일어나겠는데?' 싶었는데 실제로 3일간 아주 심각한 근육통으로 움직이는 것 자체가 굉장히 힘들었고, 몸에 든 멍이 2주 정도 빠지지 않아 고생을 좀 했다.

 

사진으로 보는 것처럼 좁다. 물살이 상당히 쎈 바람에 물도 많이 먹었다. 물살에 한 번 밀려 나가면 일어나기 힘들 정도. 현지인보다는 외국인이 더 많이 찾는 듯 했다. 3.8만원 정도의 저렴한 가격으로 2시간 즐겁게(?) 놀다 갔다.

 

격한 운동을 했으니 밥을 먹자!

 

옆에 있는 Big C 마켓에 들어와 둘러보다가 1층에 있는 현지 식사 메뉴를 제공하는 식당으로 들어온다.

 

전 날 맛있게 먹었던 땡모반을 주문하고,

 

1일 1쏨땀 해줘야 예의지!

몇 군데의 식당에서 쏨땀을 먹었지만 이 집은 종류도 다양한데다가 상당히 맛있었다. 마트에만 있는 체인점 같았는데 가격도 맛도 대만족!

 

오징어덮밥 같은 덮밥을 주문.

 

 

요 닭고기 스프도 중독성이 강한 맛. 이제 고수에는 완벽하게 적응했다. 음하하하하~

 

만족할만한 식사를 마치고 물먹은 옷과 수건을 짊어지고 낑낑대며 마트를 구경하기로 한다.

 

2층으로 올라와 본격적으로 구경. 남의 나라 마트 구경만큼 재미있는 게 없다.

 

구경은 재미있는데

 

뭐가 맛있는지 알아야 이걸 사던지 말던지... 공부를 좀 하고 왔어야 했다.

 

여기 있는 것 중 하나를 집어왔다. (하지만 2인분짜리라 아직까지 만들어먹진 못했다. 올해 안으로는 꼭 해 먹는 것으로)

 

1시간 정도 구경을 한 후 숙소로 돌아간다.

 

지나가는 택시를 잡아 아속역으로 가 달라고 하니 되물으셔서 BTS 아속이라고 이야기하니 OK!

아속역이 선착장도 있기 때문에 BTS라고 꼭 이야기하는 것이 좋다.

 

낮이지만 약간의 교통체증이 있어 생각보다는 조금 늦게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에 돌아가 짐을 조금 정리해놓고, 마사지 가게에서 전신 마사지를 받은 후 다음 장소로 이동한다.

이 날만 택시를 이용했는데 다행히 바가지도 쓰지 않고, 정상적인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었다.
기사분들 인상은 조금 무섭긴 했지만 두 분 다 친절하셨다.

 

다음 편에 계속.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