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5 아속역 수완나품공항 인천공항

|

아침이 밝았다. 집으로 돌아가는 날.

일반적으로는 자정 비행기를 타고 한국으로 돌아가는 일정을 많이 잡지만 그렇게 되면 출근시간과 맞물리게 되고, 비행기 안에서 불편한 잠을 자게 되서 결국 더 피로해지는 상황을 맞이한다. 안 그래도 피곤한데 그 상황은 피하고 싶어 낮 비행기로 티켓을 예매했고, 국내 저가 항공이 아닌 타이 항공을 이용한 것이기도 했다.

씻고 짐 정리를 하고 대충 방을 정리하고 숙소를 빠져 나왔다. 5일간 고마웠어요.

 

 

 

지하철을 이용하기까지 또 우여곡절이 많았는데...

출근 시간대에는 BTS에서 MRT로 내려가는 에스컬레이터가 올라가는 방향으로만 운행된다. 내가 있던 숙소에서 아속역으로 올라가는 계단은 에스컬레이터나 계단이 없어 무거운 캐리어를 낑낑대며 들고 계단을 올라갔어야 했는데 또 그걸 들고 낑낑대며 계단을 내려가야만 했다. MRT 개찰구를 통과하는데 먼저 밀어넣은 캐리어만 통과되고 내가 지나가려니 닫힌다. 마침 반대편에서 나오는 태국분이 내 짐을 지켜주고, 나는 역무원실로 뛰어가 멀리 떨어져있는 캐리어를 가리키며 손짓으로 옆 문을 열어달라하고, 열린 문으로 또 뛰어 들어가고... 숙소에서 나와 지하철에 올라타는 그 10분 정도의 시간동안 이미 온 몸은 땀이 비오듯이 쏟아져 티셔츠가 다 젖어버릴 정도였다.

펫차부리 역에 내려 마카산 역으로, 공항철도 마카산 역에 들어가자마자 도착한 전철로 또 뛰어 탑승한다. (한 번 놓치면 20분을 기다려야하므로) 전철에는 사람이 많아 자리가 없어 서서 공항까지 이동했다. 전철 에어컨이 빵빵해 땀은 식었지만 이동하는 1시간동안 하루 체력을 다 소진시킨 것 같았다. 이렇게 골골대서 어쩌나 이거...

 

 

 

가는 날 날씨가 좋으면 막 짜증이...

 

 

 

공항에 도착해서는 조금 느긋하게 움직였다.

 

 

 

비행기 시간과 티켓을 받을 수 있는 위치를 파악하고(12시 45분 인천으로 향하는 타이항공을 이용했다),

 

 

 

티켓을 받아 보딩 시간을 확인한 후 아침 식사를 하러 간다.

공항에서 무언가 먹을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참 비싸다.

 

 

 

전날 저녁으로 먹은 가격과 맞먹는 이 식당에서의 결제금액.

 

 

 

맛은 뭐 그냥 그랬어... 적당히 배를 채운 걸로 그냥 넘어가기로.

 

 

 

출국심사를 할 때 주의해야 하는 점. 입국심사를 할 때 썼던 심사서에 옆 부분을 떼어주는데 그걸 잘 가지고 있다가 출국할 때 제출해야 한다. 만약 없으면 직원이 와서 다시 주긴 하지만 기껏 기다린 줄을 더 기다리거나 엉뚱한 시간을 낭비해야 하는 문제가 생기므로 버리지 말고 꼭 가지고 있어야 한다.

 

 

 

30분 정도 줄을 서서 기다리다 심사를 마치고 면세 구역으로 넘어온다.

 

 

 

이 용인지 뱀인지가 보이면 방콕 관광이 끝난 거라고 하던데... 나도 이렇게 이 앞에 서게 되는구나.

 

 

 

면세점을 돌아다니며 뭐 더 살 물건이 없나 봤지만 시장에서의 가격보다 훨씬 비싸고, 물건도 다양하지 않았다.

그럴 땐 뭐다? 빠른 포기! 일찍 게이트에 가 탑승을 기다리기로 한다.

 

 

 

뭐 그냥 있길래 찍어봄.

 

 

 

탑승 게이트가 조금 먼 편이므로 기왕이면 서둘러 가는 게 좋다.

 

 

 

비행기에 올라타고, 시간이 되니 금방 이륙한다. 언제 또 올지는 모르겠지만 안녕! 방콕!

 

 

 

술안주를 받았으니

 

 

 

술을 주문하자.

 

 

 

기내식을 조금 늦게 주는 듯 했지만 비행기 벨트 등이 꺼진지 얼마 지나지 않아 제공해주었다.

 

 

 

뭔가 탄수화물이 한가득?!

 

 

 

추가 안주가 생겼으니 술을 또 주문한다.

 

 

 

먹고, 쉬고, 넷플릭스로 미리 다운받아 놓은 다큐멘터리를 보며 시간을 보낸다. 돌아갈 때는 30분이 단축된 5시간 30분 정도가 걸렸다.

 

 

 

8시 10분 정도 인천공항에 도착.

 

 

 

집에 가면 배고플 것 같고, 너무 배부른 건 싫어서 개운하게 김치말이국수를 한 그릇 한다.

 

 

 

그리고 버스를 타고 돌아가려고 버스정류장에 가니 집으로 가는 버스가 때마침 문을 닫고 출발한다. 할 수 없이 전철을 타고 집으로 돌아갔다. 전날 했던 서핑의 영향으로 누군가 나를 짓누르는 듯한 느낌을 안고 여행을 마무리했다.

태국 방콕 여행 후기 끝.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 | 147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