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02 핫쵸보리

|

핫쵸보리라는 곳을 처음 왔는데 이곳에 왜 이런 숙소가 있는지는 알 길이 없었다. 게스트하우스이긴 했지만.

짐을 내려놓고 간단하게 저녁을 먹으러 나왔을 때 주변에 술을 마실만한 식당도 거의 없었고, 이유는 모르겠지만 중화식당들이 꽤 많았다.

그렇다고 중국인이 많이 사는 동네는 아닌 것 같았고... 동네 분위기를 영 파악하기가 힘들었다.


30분을 걸었나보다. 가게 한군데를 찾으려고.

지난번 하코다테에서 꼬치구이와 맥주를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어 꼬치구이 가게만 찾아 헤맸는데 야끼도리 말고 쿠시카츠는 있더라.


겨우 마음에 드는 이자카야를 발견하고 들어가려고 하였으나 사람이 많았고, 혼자 온 사람이 한명 보였는데 담배를 뻑뻑 펴대고 있었다.

고민하다 결국 들어가지 못하고 숙소 근처 가까이 다시 돌아와서야 이자카야 하나를 발견한다.


혼자 들어갔더니 카운터석 테이블석 어디가 좋냐고 물어보길래 둘 다 괜찮다고 하고 들어갔는데 막상 들어가니 어디에 앉아야 할지 잘 모르겠더라.

직원 아가씨가 얘는 둘 다 괜찮다면서 왜 어리버리하게 서있어 라는 표정으로 다시 자리 안내를 하길래 테이블석에 앉으려다가 카운터석에 앉았다.


이런 곳에 한국어 메뉴가 있을리는 없고... 무엇이 닭꼬치인 줄은 알겠지만 그래도 위험은 피하자 생각해서 주방장 추천메뉴로 되어있는 것을 주문했다.

꼬치에 이것저것 섞여있길래. 원래는 닭꼬치랑 파꼬치 정도만 주문하려고 했었다.


우선 맥주를 한잔 주문하고.

맥주 옆에 빵은 서비스라고 하고 줬는데 맛은 그다지... 땅콩크림인줄 알았는데 그것도 아니고 뭐지 도대체...

이 정도로 맛이 기억이 안 난다는 것은 정말 별로였다는 이야기다. 그래도 서비스고 빵이니까 먹어봤다.





주방은 숯불인지 뭔지 어쨌던 바로 보이는 곳에서 직접 닭꼬치를 구워준다.

나는 이 자리를 시작으로 대부분의 식당에서 카운터석에 앉았다.





이렇게 나왔다. 소금을 좀 뿌렸는지 약간 짰다.

짠맛을 느끼고 나니 비로소 실감한다. 그래. 일본에 왔어. 음식이 짜다.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았다. 다만 가격이 비쌌다는 것 뿐.





목도 마르고 날도 더워서 한잔 더. 역시 한잔만 마시기에는 부족하다. 아니면 음식이 짜서? 스파-도라이 히토츠 오네가이시마스.

음식 갖다주던 청년은 참 친절하던데 주문받고 카운터에 있던 아가씨는 뭔가 안 좋은 일이 있었는지 말투나 얼굴이나 좋아보이지 않았다.





적당한 식사를 마치고 다시 숙소에 돌아갔다. 외국인은 나밖에 없었던 것 같다.

츠키지 시장 옆이긴 하지만 숙소 이용 아니고서는 외국인들이 잘 오는 가게는 아닌 것 같았다.





鳥元(とりげん) 八丁堀店



https://www.google.co.kr/maps/place/%E9%B3%A5%E5%85%83+%E5%85%AB%E4%B8%81%E5%A0%80%E5%BA%97/@35.6757702,139.7773997,19.5z/data=!4m5!3m4!1s0x0:0x2ec3bbbc41177f32!8m2!3d35.6757248!4d139.7777673?hl=ko



핫쵸보리에서 이용한 식당은 이 곳 한군데 뿐이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