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1.03 2020.01.02

2020.01.02

|

출근하니 월요일같은 기분. 하루 일하면 또 쉬는 날이니 이상하게 내일이 점검날 같은 느낌이 들었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이건 나만 느끼는 기분은 아니었다.

잦은 음주로 인해 복부비만이 심해지는 느낌이 들어 1일부터 설날까지 잠시동안 금주를 하면서 닭가슴살 샐러드로 도시락을 만들어먹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운동을 하면서 함께 먹는다면 효과가 있을 듯 하여 조만간 헬스장 회원권도 끊어서 다닐까도 생각 중이다.

당분간은 소화가 힘든 밀가루 음식도 피할까 해서 퇴근 후 마지막으로 정통 밀가루 음식인 칼국수를 한 그릇 후루룩 먹고 마트로 향했다.

꼭 다이어트를 결심하면 이런 음식들이 보이듯, 곧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이해 진열된 수많은 선물세트 중엔 왜 이런 것만 보일까?

살까말까 망설이다 구경만 하고 그냥 돌아선 음식.

계산 후 현대카드나 하나 만들까 했는데 마침 판촉을 하시는 영업사원 아주머니가 카드를 만들라며 다가온다.
(콘서트 예매를 늘 제 가격에 했는데 코스트코가 현대카드로만 결제가 바뀌면서 겸사겸사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었다.)

간단한 작업으로 내 개인정보를 후루룩 넘기고, 1층으로 올라가 앱카드로 결제를 다시 하면서 현금을 다시 받고, 따릉이를 빌려타고 집으로 향했다.

집에 있는 오리엔탈 드레싱을 도시락을 싸면서 같이 담아야겠다 했는데 유통기한이 생각보다 많이 지났다.
드레싱을 살까말까 망설이다 그냥 돌아왔는데 실수였고, 집에 돌아와서야 사야할 치약을 사지 않았다는 게 떠올랐다.

기억이 자꾸 가물가물한 것을 보면 제정신은 아닌 것 같은데 이 역시 과도한 음주가 가져온 알콜성 치매 증상이 아닐까도 싶고...

이제는 완전한 40대가 되었으니 이래저래 관리가 많이 필요할 것 같다. 정신차리자.

이렇게 된 이상 치약은 그냥 인터넷으로 구입하는 것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